2월 3일 온·오프라인으로 심포지엄 개최

서울대병원-국립교통재활병원 트라우마 다학제 연구자모임이 오는 2월 3일 ‘외상 환자 중심 케어를 위한 트라우마 다학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날 오후 2시 경기 양평 국립교통재활병원 3층 대강당에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은 ▲급성기 이후 외상 환자의 현황과 다학제적 니즈 ▲후유 문제 관리 ▲환자 중심 케어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서울의대 김정은 학장과 국립교통재활병원 방문석 병원장의 축사로 시작해 국립교통재활병원 재활의학과 이구주 교수, 양산부산대병원 재활의학과 허성철 교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이성호 교수와 가정의학과 권혁태 교수, 정신건강의학과 박혜윤 교수, 외상외과 장예림 교수, 마취통증의학과 문지연 교수 등이 연자로 선다.

사전 등록은 오는 29일까지이며 현장은 물론 온라인 참석(컨퍼런스빌 www.dvwebinar.co.kr)도 가능하다. 문의는 국립교통재활병원 교통재활연구소(031-580-5456)로 하면 된다.

국토교통부가 설립한 국립교통재활병원은 서울대병원이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