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복지위 사무감사에서 진료기능 전환 요구 나와
성남시의료원 직원들 “신상진 시장 공약 이행용이냐” 반발

성남시의료원 전경(사진출처: 성남시의료원 홈페이지).
성남시의료원 전경(사진출처: 성남시의료원 홈페이지).

성남시의료원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대학병원 위탁 운영 추진에 이어 만성기 질환 중심으로 진료 기능을 전환해야 한다는 요구까지 나왔다. 성남시의료원 구성원들은 사실상 요양병원으로 전환하자는 요구라며 반발했다.

‘성남시의료원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성남시의회 안극수 문화복지위원장(국민의힘)은 지난 1일 열린 복지위 행정사무감사에서 성남시의료원 진료기능을 만성기 질환 중심으로 전환할 것을 요구했다.

비대위는 이를 “종합병원이 아닌 요양병원으로 전환하자는 요구”라며 신상진 성남시장이 지난 지방 선거에서 공약으로 제시한 ‘공공요양병원 설립’을 이행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성남시의료원 한국노총 지부와 의사노동조합 외에도 비노조 일반 직원들이 함께 하고 있는 임시단체다.

비대위는 “성남시의료원을 요양병원으로 전환해 (신 시장의) 공약을 지키려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현재 성남시의료원은 급성기 질환을 진료하고 있으며 단지 일부 진료과와 의료진 부족으로 필수 중증의료에 해당하는 일부 질환에 대한 진료공백이 발생하고 있어 지역주민의 의료수요를 충분히 충족시켜주지 못하는 게 문제일 뿐”이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성남시의료원이 급성기 질환 중 몇가지 주요 중증질환에 대한 진료 능력을 갖추고 있지 못하다고 해서 기능 자체를 급성기에서 만성기의료기관으로 전환하자는 주장은 비현실적”이라며 “지방의료원법 의해 설립된 성남시의료원은 급성기병원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성남시의료원은 종합병원이자 급성기병원이므로 요양병원 기능을 수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종합병원과 요양병원은 기능과 역할도 다를 뿐 아니라 수가제도가 전혀 다르다”고도 했다.

성남시의료원 정상화를 위해서는 대학병원 위탁 추진을 중단하고 의료진을 채용해 진료 공백을 메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기 원장 선임도 요구했다. 이중의 전 원장은 지난 10월 31일 사임했으며 최근 고압산소치료기 사용 후 유전자 검사를 불법으로 의뢰한 혐의로 검찰로 송치되기도 했다.

비대위는 올해 초부터 성남시의료원 외래 환자는 회복세로 돌아섰지만 성남시의회 국민의힘 시의원들이 민간 위탁을 위한 조례 개정을 추진한 지난 9월 이후 하락세로 돌아섰다고 했다. 실제로 성남시의료원 월평균 외래 환자 수는 지난 1월 1만1,073명에서 꾸준히 증가해 8월 1만3,562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9월 1만2,422명, 10월 1만1,632명으로 떨어졌다.

비대위는 “신 시장은 가능하지도 않고 현실적인 대안도 아닌 대학병원 위탁 추진을 중단해야 한다”며 “성남시의료원의 경영공백을 시급히 메워야 한다. 신 시장은 공공의료에 대한 이해가 깊고 경영능력을 갖춘 차기 원장 선임을 시급히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비대위는 “성남시의료원의 진료공백을 메우기 위한 의료진 채용을 즉시 시행해야 한다. 현재 일부 채용이 추진되고 있으나, 진료공백을 메우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며 “새로운 경영진을 중심으로 직원들과 소통하고 능력중심 인사를 시행하고, 성과를 내는 조직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도 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