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소방서·중랑구청 등 13개 기관과 재난 상황 훈련

지난 23일 서울의료원에서 진행된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119구급대가 응급환자를 현장 응급의료소로 이송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지난 23일 서울의료원에서 진행된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119구급대가 응급환자를 현장 응급의료소로 이송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서울의료원이 화재로 병원 내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환자 대피 합동 훈련을 실시했다.

서울의료원은 지난 23일 중랑소방서와 중랑구청 등 13개 기관, 총 320여명이 참여하는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초기 화재 진압과 내원객·입원환자 대피, 신속한 인명구조, 사상자 분류와 부상자 응급치료를 위한 현장 응급의료소 설치, 재난의료지원팀(DMAT) 활동 등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굴절차와 소방헬기를 이용한 환자 구조와 이송, 드론을 이용한 인명 수색 훈련도 이뤄졌다.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재난의료지원팀이 응급환자 처치를 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재난의료지원팀이 응급환자 처치를 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이번 훈련은 중랑구청이 주관하는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과 중랑소방서의 ‘긴급구조 종합훈련’과 함께 열렸다.

서울시의료원은 “이번 훈련은 병원에 화재와 같은 재난으로 인해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한 경우 현장 응급의료지원 시스템을 강화하고 유관기관과의 연계 체계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했다.

환자대피 합동훈련을 주관한 서울의료원 최동선 응급의학과장은 “이번 훈련을 통해 재난 및 다수 사상자 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전문적인 대응 역량을 강화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서울시를 대표하는 공공병원으로 체계적인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인명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재난의료지원팀이 응급환자 이송 가능한 병원 현황을 체크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재난의료지원팀이 응급환자 이송 가능한 병원 현황을 체크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119구급대와 군 병력이 응급환자를 분류, 이송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119구급대와 군 병력이 응급환자를 분류, 이송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소방서 초기 대응반이 부상자를 긴급 후송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소방서 초기 대응반이 부상자를 긴급 후송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소방관들이 화재진압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소방관들이 화재진압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화재진압을 위해 살수를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에서 화재진압을 위해 살수를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을 마치고 참가자들이 훈련 강평을 위해 도열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병원 재난상황 환자대피 합동훈련을 마치고 참가자들이 훈련 강평을 위해 도열하고 있다(사진제공: 서울의료원).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