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 15일 공청회 등 잇따라 개최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 여부를 연내 결정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통해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검토 계획을 공개했다.

오는 9일 한덕수 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15일 공개토론회를 통해 전문가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방대본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에 대해 겨울철 유행이 안정화 추세로 접어들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 논의를 거쳐 시행할 것”이라며 “마스크 의무 조정 로드맵 최종안은 12월 말 이전 중대본에서 논의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방대본은 “마스크 착용이 실내 밀집도가 상승하는 겨울 유행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의료체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가장 기본적 조치”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