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비만이 헤르페스 감염 억제하는 메커니즘 규명

‘비만의 역설’이 성병을 일으키는 2형 헤르페스 감염에도 나타났다. 국내 연구진이 비만이 2형 헤르페스 감염을 억제하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카이스트)은 의과학대학원 이홍규 교수 연구팀이 비만이 여성 생식기를 통한 단순 2형 헤르페스 바이러스(herpes simplex virus type 2) 감염에 저항성을 강화하는 현상을 발견했으며 그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팀은 여성 생식기를 통한 2형 헤르페스 감염 시 질 내 공생미생물과 감마델타 T세포의 상호작용으로 바이러스에 저항성이 생긴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비만인 여성은 마른 여성과는 질 내 공생미생물 조성이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비만 시 질 내 공생미생물과 감마델타 T세포 상호 작용을 통한 항헤르페스 면역반응 강화 메커니즘(제공: KAIST).
비만 시 질 내 공생미생물과 감마델타 T세포 상호 작용을 통한 항헤르페스 면역반응 강화 메커니즘(제공: KAIST).

연구팀은 비만인 암컷 생쥐의 질 내에는 장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이는 균들이 섞여 있으며 아미노산의 일종인 아르기닌을 활발하게 생산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아르기닌이 바이러스 초기 감염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아르기닌은 질 내 감마델타 T세포의 항바이러스 면역반응을 강화하고 적응 면역세포가 활성화되는 시기보다 이른 시기에 바이러스 감염과 전파를 억제하고 있었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는 비만이 특정 감염 질병에는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비만인 환자들의 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에 참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분자 메커니즘을 응용해 항바이러스제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 ‘Obesity enhances antiviral immunity in the genital mucosa through a microbiota-mediated effect on γδ T cells’는 ‘셀 리포트((Cell Reports)’에 지난 11월 8일자로 게재됐다. KAIST 의과학대학원 박장현 박사가 제1 저자로 참여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