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과 공동 시행 중인 해양원격응급의료시스템 시연

가천대길병원 의료진이 엘살바도르 대통령실 산하 혁신청 차관 등 방문단에 원격의료시스템을 시연했다(사진제공: 가천대길병원).
가천대길병원 의료진이 엘살바도르 대통령실 산하 혁신청 차관 등 방문단에 원격의료시스템을 시연했다(사진제공: 가천대길병원).

가천대길병원 의료진이 엘살바도르 대통령실 산하 혁신청 차관 등 방문단에 길병원의 원격의료시스템을 시연하는 자리를 가졌다.

엘살바도르 혁신청 파브리시오 메나(Fabrizio Mena) 차관을 비롯 혁신청 기술 및 공공관리 교육 총괄 책임자, 국제협력담당자, 국가백본망(backbone Network) 운영기관, 교육부 등 방문단은 29일 가천대길병원 암센터 1층에 위치한 원격의료센터를 방문했다.

이날 가천대길병원 원격의료센터 임용수 센터장과 응급의학과 최우성 교수 등은 방문단을 대상으로 해양경찰청과 공동으로 시행하는 해양원격응급의료시스템을 시연하고 시스템 구성과 운영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방문은 엘살바도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아젠다 2020-2030’를 위한 선진의료기술 현장 방문의 일환으로, ICT 모범 적용 사례를 자국 내 보건의료 서비스 정책에 활용하기 위해서다.

김우경 원장은 “페루 등 남미 국가를 대상으로 거둔 ICT 기반의 원격의료 시스템의 성공적인 해외진출 사례가 엘살바도르 등 주변국으로 확대돼 더 많은 환자가 ICT 기술을 활용해 응급의료 상황에 대처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가천대길병원은 지난 2015년 페루 까예따노 에레디아병원과 원격의료 협진을 위한 MOU를 체결해 원격의료시스템을 페루에 수출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