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병원은 지난 22일 '대구·경북 요양병원 감염관리 기술지원 전문가 양성 과정'을 진행했다(사진제공: 경북대병원).
경북대병원은 지난 22일 '대구·경북 요양병원 감염관리 기술지원 전문가 양성 과정'을 진행했다(사진제공: 경북대병원).

경북대병원이 대구·경북 지역 요양병원 감염관리 기술지원 전문가 양성과정을 진행했다.

이 과정은 기본교육 16시간, 특화과정 8시간으로 구성되며 이 과정을 이수한 감염관리 전문가들로 POOL을 구축해 요양병원 특성에 맞는 감염관리 기술을 지원한다. 지난 22일 진행된 특화과정에서는 ▲컨설팅 절차와 매뉴얼 구성 ▲요양병원 특성 및 인증기준 ▲효과적인 컨설팅을 위한 의사소통 방법 ▲코로나19 대응 및 감염관리 ▲요양병원 감염관리 컨설팅 실습이 이뤄졌다.

대구권역 책임의료기관인 경북대병원은 대구시, 칠곡경북대병원,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과 협업해 ‘요양병원 감염관리 기술지원 전문가 양성과정’ 특화프로그램을 구성하고, 기술지원 시 참고 자료로 활용할 ‘대구·경북 요양병원 감염관리 현장 컨설팅 표준안(가제)’ 마련에도 참여하고 있다.

경북대병원은 “요양병원 감염관리 기술지원 사업을 통해 요양병원 감염관리 역량 향상뿐만 아니라 의료의 질까지도 높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며 “감염병 발생 시에는 요양병원 이용자에 대한 선제적인 감염관리로 지역사회 전체로의 확산을 차단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