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6년 스프링거에서 나온 ‘Foot and Ankle Disorders’(왼쪽)와 올해 8월 중국에서 출간된 중국어 번역판(사진제공: 건국대병원).
지난 2016년 스프링거에서 나온 ‘Foot and Ankle Disorders’(왼쪽)와 올해 8월 중국에서 출간된 중국어 번역판(사진제공: 건국대병원).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홍근 교수가 책임저자였던 정형외과 족부족관절 영어 교과서 ‘Foot and Ankle Disorders’가 중국어판으로 번역 출간됐다.

중국 남경의과대학 정형외과 지안자오 귀 박사팀은 ‘Foot and Ankle Disorders’를 중국어로 번역해 지난 8월 북경대 의학출판사에서 출간했다. 영어교과서는 지난 2016년 세계적인 의·과학 출판사 스프링거(Springe)에서 나왔다.

정 교수는 “족부족관절 질환에 대한 영어 교과서를 아시아에서 최초로 출간한 것도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었다”며 “14억 인구인 중국에서 정형외과 의사를 대상으로 한 중국어판이 출간돼 교육자료로 사용돼 진다는 것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정 교수가 책임저자로 참여한 ‘Foot and Ankle Disorders’은 발과 발목관절 질환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여러 가지 수술법에 대해 담고 있다. 책은 질환마다 중요한 환자 사례를 다양한 사진과 일러스트로 제시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