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길병원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과 온코크로스는 지난 27일 뇌과학연구원 1층 회의실에서 ‘공동 연구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을 개최했다(사진제공: 가천대길병원).
가천대길병원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과 온코크로스는 지난 27일 뇌과학연구원 1층 회의실에서 ‘공동 연구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을 개최했다(사진제공: 가천대길병원).

가천대길병원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이 인공지능(AI) 기반 신약 개발기업 온코크로스와 의료기기 분야에 대한 공동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과 온코크로스는 지난 27일 뇌과학연구원 1층 회의실에서 공동 연구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의료기술과 의료기기 공동연구 및 개발 ▲임상시험과 연구에 필요한 의학·임상적 정보 공유 ▲교류 협력 및 교육훈련을 위한 인력교류 ▲기타 기술 진흥발전과 우호 증진에 관한 사항 등의 업무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이상표 원장은 “AI의 의료 도입을 선도하고 있는 가천대길병원이 온코크로스와 공동 연구를 통해 AI를 이용한 의료 발전에 시너지를 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코크로스 김이랑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가천대길병원과 함께 치료 방법이 없는 여러 난치병의 치료제 연구에 의미 있는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AI 신약개발과 의료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온코크로스는 질병과 약물 사이의 적합도를 분석하는 AI 신약개발 플랫폼을 중심으로 국내·외 제약회사와 병원들과 협업하고 있으며,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도 개발하고 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