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대 상계백병원이 지난 28일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착한일터’ 협약식을 개최했다(사진제공: 인제대 상계백병원).
인제대 상계백병원이 지난 28일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착한일터’ 협약식을 개최했다(사진제공: 인제대 상계백병원).

인제대 상계백병원이 지난 28일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착한일터’ 협약을 맺었다. 

착한일터는 매달 약정한 기부금이 급여에서 자동으로 이체되는 정기 기부 캠페인으로, 지역사회 복지 기관과 어려운 이웃에 나눔을 전하는 직장인 기부 프로그램이다.

상계백병원 고경수 원장은 “착한일터 협상을 통해 교직원의 기부금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소중히 쓰일 수 있다고 하니 매우 뿌듯한 마음이 든다”며 “지역중심병원으로서 지역사회 소외계층에게 여러 방안으로 나눔을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