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행·호흡기 환자 증가로 전년 대비 160% 증가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김은경)이 개원한 지 3년도 안돼 폐기능·알레르기 검사 3만례를 달성했다. 

폐기능 검사는 환자가 직접 숨을 들이마시고 내쉬며 폐기능과 기도 과민성을 측정하는 검사로 천식, 만성폐쇄성폐질환 및 간질성폐질환을 진단하기 위해 시행된다.

알레르기 검사는 산화질소 검사, 객담 검사, 피부반응 검사, 약물 과민반응 검사 등 알레르기 질환을 진단하는 검사를 통칭한다.

2020년 개원 첫해 약 9,000건에 불과했던 검사 건수는 2021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과 호흡기 질환 환자의 증가로 160% 가량 상승한 약 1만5,000건을 달성했다. 올해 들어 월평균 1,600건 이상을 기록하며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호흡기·알레르기내과장인 이은혜 교수는 “개원 3년째를 맞아 폐기능·알레르기 검사 3만례를 달성한 것은 호흡기·알레르기 분야에 전문적인 경험을 가진 의료진들의 탄탄한 팀워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세브란스의 명성에 걸맞은 수준 높은 진료를 제공하면서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