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공단 주변 주민 대상 건강 상태 파악 및 중금속 검사 시행

가천대길병원이 운영하는 인천광역시 환경보건센터가 지난 23일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주민을 대상으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했다(사진제공: 가천대길병원).
가천대길병원이 운영하는 인천광역시 환경보건센터가 지난 23일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주민을 대상으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했다(사진제공: 가천대길병원).

가천대길병원이 운영하는 인천광역시 환경보건센터가 지난 23일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주민을 대상으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했다.

이번 환경영향평가는 남동공단 주변 주민들의 건강 상태를 다각도로 평가하기 위해 이뤄졌다. 국가산단으로 설립된 지 50년이 지난 남동공단 주변에서 거주하는 주민들이 공단에서 발생하는 먼지, 화학물질 등에 의한 건강 영향을 측정하기 위해서다.

이날 인천환경보건센터는 공단 주변에서 장기 거주한 주민을 대상으로 현재 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체내에 장기간 축적될 수 있는 중금속과 유기화학물질에 대한 특수 검사를 실시했다.

또한 주민을 대상으로 개인별 사료포집기를 이용해 24시간 노출되는 먼지의 양을 정확히 측정하기 위한 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24시간 개인조사는 실시간으로 포집되는 먼지에 대한 자료를 무선으로 전송해 중앙에서 종합 분석하는 시스템이다.

인천환경보건센터 최원준 부센터장은 “이번 조사는 인천 주민들이 환경 오염에 노출돼 발생할 수 있는 건강 상태를 다각도로 평가하기 위해 이뤄졌다”며 “인천 주민은 누구나 환경에 의한 건강 영향이 의심되면 가천대길병원 국민검진센터 내 개설된 환경성질환안심센터에 방문해 직업환경의학 전문의의 상담과 진단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환경보건센터는 인천지역 주민의 환경에 의한 건강 피해를 예방하고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2월 환경부와 인천시의 지원으로 가천대길병원에 설립됐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