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국회 복지위 톰 빌헬름센 위원장 등 참석
간호법 제정 활동, IT 활용한 간호 사례 등 논의

대한간호협회가 22일 노르웨이 국회 방한단과 간호법과 IT를 활용한 간호 사례 등 고령화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간호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사진제공: 대한간호협회).
대한간호협회가 22일 노르웨이 국회 방한단과 간호법과 IT를 활용한 간호 사례 등 고령화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간호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사진제공: 대한간호협회).

대한간호협회가 22일 노르웨이 방한단과 간호법과 IT를 활용한 간호 사례 등 고령화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간호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는 신경림 회장을 비롯한 간협 임원들이 참석했으며, 노르웨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톤 빌헬름센 트로엔(Tone Wilhelmsen Trǿen) 위원장과 세실 미르세스(Cecilie Myrseth) 제1부위원장, 보르도 혹스루드(Bård Hoksrud) 제2부위원장 등 노르웨이 국회방한단 16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이날 노르웨이 국회 방한단은 간협을 방문해 IT를 활용한 대한민국 간호 사례와 고령화 시대를 대비하는 간호사의 현장 목소리를 직접 듣고, 노르웨이 보건의료체계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간협은 고령화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간호법 제정 활동과 IT를 활용한 낙상 및 욕창 예방 통합관리시스템 사례, 지역 보건소를 중심으로 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AI-IoT) 기반의 어르신 건강관리 서비스 사업 등을 소개했다.

간담회에 이어 노르웨이 방한단은 간협 서울간호교육연수원에서 운영 중인 간호 시뮬레이션센터를 돌아보기도 했다.

신 회장은 "노르웨이는 한국전쟁 당시 의료진 파견을 시작으로 국립의료원 설립 등 대한민국 의료 발전에 큰 도움을 줬다"며 "이제는 대한민국이 도울 차례로, 이번 방문에서 고령사회 커뮤니티케어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고, 인구 고령화 문제를 풀어야 하는 노르웨이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톤 빌헬름센 위원장은 "고령화에 대비한 대한민국 간호계의 노력과 우수성을 이해할 수 있는 좋은 자리였다"며 "간호사가 해야 할 역할이 점차 늘고 있는 만큼 IT를 활용한 간호 시스템은 효율성 측면에서 매우 흥미로웠다"고 했다.

한편, 이날 간협은 대한민국과 노르웨이의 특별한 역사적 관계를 담은 사진전을 선보였다. 사진에는 한국전쟁에 참전한 노르웨이 의료지원부대부터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주한노르웨이대사관에 감사패를 전달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