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서울병원이 지난 21일 류제한박사기념강당에서 ‘의료선교 114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사진제공: 삼육서울병원).
삼육서울병원이 지난 21일 류제한박사기념강당에서 ‘의료선교 114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사진제공: 삼육서울병원).

삼육서울병원이 개원 114주년을 맞아 지난 21일 류제한박사기념강당에서 기념식을 개최했다.

삼육서울병원은 이날 기념식에서 장기근속자 52명에게 근속표창을 수여했다. 근속표창을 받은 직원들은 유급 휴가와 함께 여행비용을 부상으로 받았다. 수상자로는 30년 근속에 경영관리실 정성진 실장 외 9명, 20년 근속 정형외과 심재천 주임과장 외 13명, 10년 근속 마취통증의학과 백승권 과장 외 27명이다.

양거승 원장은 이날 기념식에서 “우리 병원을 거쳐간 모든 선배의 노력과 헌신, 그리고 사랑이 없었다면 지금의 우리병원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병원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했다.

정호순 전 의무원장은 “1908년 순안에서 시작된 의료선교 사업이 이렇게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묵묵히 자기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준 여러분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삼육서울병원은 개원 114주년을 기념해 지난 20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대한적십자사 동부혈액원과 함께 생활의학연구소 앞 이동 헌혈버스에서 ‘사랑의 헌혈 릴레이 행사’를 갖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임원진을 비롯한 직원 98명이 헌혈에 동참했다. 이중 12명의 지정헌혈은 병원 내 환자를 돕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삼육서울병원은 지난 1908년 개원한 이후 ‘가장 일하고 싶은 병원, 가장 치료받고 싶은 병원’이라는 목표 아래 환자들을 치료해왔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