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2월부터 220여건의 상담 및 서비스 제공 이뤄져

가천대길병원 전경사진(사진제공: 가천대길병원)
가천대길병원 전경사진(사진제공: 가천대길병원)

가천대길병원 공공의료본부에서 진행하는 ‘퇴원환자 지역사회 연계사업’ 서비스가 지역사회의 호응을 얻고 있다.

가천대길병원은 지난해 2월 인천권역책임의료기관으로 선정된 이후 현재까지 퇴원환자 지역사회 연계사업에서 약 220건의 상담과 서비스 제공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퇴원환자 지역사회 연계사업은 입원 치료를 받고 퇴원한 환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재활과 생계유지 등 지속적인 돌봄이나 사회 복귀가 필요한 경우 지역사회 자원을 연계해 환자 맞춤형 보건·의료·복지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암, 뇌혈관질환, 만성호흡기질환, 외상 환자 등을 대상으로 하며, '읍면동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방문건강관리사업', '지역사회중심재활서비스', 이동지원 및 돌봄 서비스 등 환자의 생활 환경을 고려해 연계하고 있다.

환자의 요청이나 담당 의료진의 판단으로 협진 의뢰를 하거나, 환자가 공공의료본부에 직접 상담을 신청하면 의사, 간호사, 의료사회복지사와의 상담을 통해 맞춤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가천대길병원 공공의료본부 이정남 본부장은 “공공의료본부 조직이 구성된 이후 지역책임의료기관과 복지기관, 지자체 간 통합적 연계를 시도한 성과”라며 “지역사회 내 홍보 등 사업 활성화를 위한 민관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사업을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