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은 내분비대사내과 한유진 교수가 대한비만학회 국제학술대회(ICOMES 2022)에서 우수 포스터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대구동산병원 한유진 교수 

한 교수는 지난 3일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비만 환자에서 근육 내 지방 양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염/간섬유화 위험도’로 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했다.

한 교수가 우스 포스터상을 받은 연구는 근육량보다는 근육 질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질환이나 간섬유화 지표로 활용되기 적합하다는 내용이다.

한 교수는 계명대 동산병원 비만대사수술 연구팀에서 비만수술을 받은 환자들의 복부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과 비만수술에서 얻은 간 조직을 활용해 근지방증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간섬유화 간 연관성을 연구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이 있는 집단이 근지방증의 양이 더 많이 발견됐고, 근지방증 양과 간 조직의 지방간염 정도는 비례했다. 근지방증의 양이 1 표준편차 증가할 때 비알코올성지방간염의 위험도는 2.5배 증가했으며, 지방간염이 더 악화된 단계인 간섬유화 위험도도 2.6배 높게 나타났다.

한 교수는 근육량보다는 근육의 질이 비알코올성지방간질환이나 간섬유화의 지표로 활용되기 적합하며, 비만 환자의 지방간에 대한 평가뿐만 아니라 근육 내 지방 축적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한 교수는 “늘어나고 있는 비만 환자들은 단순히 체중을 감량하는 것뿐만 아니라 근육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체중감소는 비만 관련 질환을 예방하는 데 가장 중요한 치료 원칙이며, 이 치료원칙을 기반으로 하되, 근육의 양은 유지하면서 근육 내 지방을 감소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