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의료원 홍보팀이 기획·제작한 메타버스 플랫폼 ZEP ‘건강상담센터’를 개소했다(사진제공: 경희의료원).
경희의료원 홍보팀이 기획·제작한 메타버스 플랫폼 ZEP ‘건강상담센터’를 개소했다(사진제공: 경희의료원).

경희의료원은 홍보팀이 기획·제작한 메타버스 플랫폼 ZEP ‘건강상담센터’를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ZEP 건강상담센터는 공무원연금공단과 함께 매월 2회 이상 정기적으로 경희대병원, 경희대한방병원 의료진을 통한 디지털 건강상담소로 운영된다. 

ZEP 건강상담센터는 병원 앞 야외 건강상담공간과 병원 내부 세미나실, 아카이브존 등 2개 공간으로 구성됐다. 

경희의료원은 ZEP 상담센터를 건강상담 외에도 다양한 교육, 행사를 진행하는 데도 활용할 계획이다. 메타버스 플랫폼이라는 특성상 5만명이 동시 접속 가능하다는 게 의료원 측 설명이다. 

경희의료원 최석근 홍보실장은 “초기 기획부터 제작까지 홍보팀에서 진행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 ZEP 건강상담센터를 통해 평소 건강에 대해 궁금했던 점과 불안감, 어려움이 있는 사람들에게 조금이라고 도움이 될 수 있어서 보람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