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 겪는 소외계층 의료비 후원

SCL(재단법인 서울의과학연구소)과 제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및 경기침체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 취약계층의 건강한 삶을 지원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지난 15일 제주시청(시장 강병삼)에서 SCL은 제주도 내 사회 취약계층의 건강증진 사회공헌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강지언)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SCL의 후원으로 제주시는 경제적 사정으로 치료비 부담이 어려워 진료를 받지 못하는 어려운 이웃에게 의료비 3,000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SCL이관수 이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기가 많이 침체되면서 소외계층의 건강이 더욱 위협받고 있다”며 “이번 사회공헌 활동으로 제주도 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이 의료 사각지대에서 벗어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SCL은 제주시 내도동에 SCL제주의원을 설립하고, 코로나19를 포함한 신속한 감염병 검사를 수행함으로써 제주도 내 감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SCL제주의원은 철저한 정도관리 및 검체 안정성 확보 등 체계적인 검사분석 인프라를 갖춘 지역 검사센터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한편, SCL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추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 내 아동들의 건강을 위해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및 제주특별자치도지역아동센터연합회와 협력관계를 맺고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1만개를 기부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