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태 이사장 “별빛버스, 공영장례 지원 활성화 계기 되길”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장례를 치를 수 없는 무연고 사망자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공단은 14일 세종시 은하수공원 해님의집에서 열린 ‘별빛버스 운영사업’ 기념식에 참여해 무연고 사망자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는 ‘별빛버스’를 후원했다고 밝혔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강도태 이사장이 14일 세종 은하수공원 해님의 집에서 열린 '별빛버스 운영사업' 기념식에 참여해 "별빛버스가 우리나라 공영장례 지원 활성화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사진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보험공단 강도태 이사장이 14일 세종 은하수공원 해님의 집에서 열린 '별빛버스 운영사업' 기념식에 참여해 "별빛버스가 우리나라 공영장례 지원 활성화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사진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별빛버스 운영사업은 무연고 사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존엄이 보장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사업이다. 버스 내부에 간이빈소를 마련해 장례의식을 진행하고 화장시설 운구, 유골 보관가지 공영장례를 지원한다.

공단은 국민의 출생부터 사망까지 전 생애의 건강을 돌보는 기관으로 보건·사회적 이슈에 많은 관심을 갖고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이에 장례를 치를 수 없는 사망자를 마지막까지 지키는 사업 역시 공단의 책무라 여기고 임직원들이 모금한 사회공헌기금으로 간이빈소를 갖춘 별빛버스를 후원했다는 게 공단의 설명이다.

공단 강도태 이사장은 “별빛버스가 무연고 사망자 장례지원 사업에 보탬이 되고 나아가 우리나라의 공영장례 지원이 더욱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