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용 의료기기 개발 벤처 칼로스메디칼(대표 김철준)이 지난 7일 이사회를 열고 장석주 신임 각자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칼로스메디칼 장석주 대표.
칼로스메디칼 장석주 대표.

장석주 신임 대표는 올해 5월 칼로스메디칼 연구개발본부 최고기술책임자(CTO)로 합류했다.

장석주 신임 대표는 서울대 전기공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케이스웨스턴 리저브 대학교(Case Western Reserve University)에서 하지마비 환자의 근육 기능 회복을 위한 전기자극 기술 분야 연구로 의용 생체 공학 석사와 시스템 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미국 재향군인병원(VA hospital)에서 박사 과정을 거친 후 연구원으로 근무했다.

장석주 대표는 2009년부터 중외메디칼 이사와 자회사인 코라조닉스(CorazonX)의 대표이사를 역임했으며, 2013년부터는 메드트로닉코리아 상무로 한국, 브라질, 터키 소재의 메드트로닉 이노베이션 센터 다국적팀을 총괄하며 R&D 경험을 쌓았다.

이후 인터로조 기술연구소장 겸 상무를 역임하며 복강경을 이용한 신장신경차단시스템을 개발하고, 스타트업인 딥큐어를 공동 창업해 초대 CEO와 CTO를 거치는 등 경영능력과 연구개발 능력을 인정받았다.

칼로스메디칼 김철준 대표는 “새로 선임된 장석주 대표는 과학자일 뿐 아니라 뛰어난 경영자의 역량을 갖추고 있어 칼로스메디칼이 새로운 차원의 회사로 혁신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칼로스메디칼이 올해 벤처 정신으로 새로 시작하는 의미로 제2의 창업을 선언한 만큼, 장석주 대표를 중심으로 회사의 목표와 비전 달성을 위해 임직원 모두가 원팀이 되어 역량을 최대화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칼로스메디칼은 2012년 한독의 메디칼 디바이스 연구소로 출발했다. 2015년에 한독과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조성한 ‘한국투자 글로벌 제약산업 육성 펀드’로부터 100억 원의 투자를 받아 설립됐으며 최대주주는 한독이다. 2019년 이후 180억원을 추가로 투자유치했으며 국내와 유럽 임상에 박차를 가하며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디넥스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