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전담 시설인 제13중앙생활치료센터 방문해 격려품 전달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 7일 제13중앙생활치료센터에 근무하고 있는 지원인력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하여 현장 방문했다(사진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 7일 제13중앙생활치료센터에 근무하고 있는 지원인력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하여 현장 방문했다(사진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추석 명절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전선에 있는 의료진 등 지원인력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생활치료센터를 방문했다.

공단은 지난 7일 인천에 있는 코로나19 운영시설인 ‘제13중앙생활치료센터’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제13중앙생활치료센터는 지난 6월 개소한 정부합동지원단 파견인력 49명이 근무하고 있는 전국 유일의 국내 입국 외국인 전담 생활치료센터로 7일 기준 230명이 입소해 치료를 받았다.

공단은 연휴기간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향에 다녀오지 못하는 지원인력들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고자 현장을 직접 방문해 격려품을 전달하고 근무자들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경청했다.

공단 김형식 안전관리실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밤낮없이 연휴도 반납해가며 근무하고 있는 지원인력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확진자들의 조속한 완치와 지원인력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운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