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용 대전을지대병원장(앞줄 오른쪽 두 번째)과 병원 관계자, 방글라데시 교육생 대표들은 지난 1일 상견례를 가진 후 기념 촬영을 했다(사진제공: 대전을지대병원).
김하용 대전을지대병원장(앞줄 오른쪽 두 번째)과 병원 관계자, 방글라데시 교육생 대표들은 지난 1일 상견례를 가진 후 기념 촬영을 했다(사진제공: 대전을지대병원).

대전을지대병원이 방글라데시 제1 국립의과대학(Bangabandhu Sheikh Mujib Medical University, BSMMU) 부속병원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선진의술을 전수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한국수출입은행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이 운영하는 보건 분야 최대규모 공적개발원조(ODA)사업 일환으로, 지난 2019년 10월 첫 교육을 시작으로 이번이 네 번째다.

대전을지대병원은 지난 1일 병원 5층 회의실에서 BSMMU병원 의사 11명, 간호사 11명, 의료기사 5명, 행정직 9명 등 총 36명과 상견례를 가졌다. 이어 지난 2일부터 ▲수술 및 시술에 대한 이론과 실습 ▲진료 체계 및 절차 ▲병원 경영 및 운영 등에 대한 교육이 진행된다.

대전을지대병원과 을지대는 병원 건립 컨설팅 주관사로, 이번 사업을 통해 방글라데시 수도인 다카에 지하 2~9층, 700병상 규모로 병원이 설립된다. 현재 준공을 앞두고 마무리 작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을지대병원 김하용 원장은 “현실감 있고 실질적인 교육을 통해 방글라데시 현지에 대한민국 의료의 우수성이 널리 전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