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협·간협·노조·전문가 등 참여…미래 발전방향 논의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운영하는 보건의료인력 인권침해 상담센터가 개소 1주년을 맞아 지난 8월 29일 토론회를 개최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운영하는 보건의료인력 인권침해 상담센터가 개소 1주년을 맞아 지난 8월 29일 미래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운영하는 보건의료인력 인권침해 상담센터가 개소 1주년을 맞아 지난 8월 29일 미래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번 토론회는 지난 1년간의 성과와 한계를 돌아보고 상담센터 미래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보건복지부와 대한병원협회, 대한간호협회와 더불어 보건의료노조, 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했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인권침해 상담센터의 적극적 운영을 주문했으며, 대형병원 뿐만 아니라 중소병원과 의원 등의 인권 인식 제고, 각 협회와의 유기적 관계를 통해 관리자와 종사자에 대한 현장 교육도 적극 추진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교대 근무자가 많은 보건의료인력의 근무 특성을 고려해 상담시간과 횟수를 조정하고, 챗봇(카카오톡 채널), 비대면 상담 등 상담 방법을 다양화하는 방법도 제시했다.

특히 피상담자 중심의 상담센터로의 전환과 청년정책 등 사회정책과의 연계를 통한 상담센터 역할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다양한 안건을 내놨다.

공단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의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의료기관 내 인권이 존중되고 보호받으며, 의료인들이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