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병원 전경.
충북대병원 전경.

충북대병원이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적정성 평가'에서 8회 연속 1등급을 받았다.

충북대병원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2주기 1차 적정성 평가에서 이같은 성과를 거뒀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종합병원급 이상 총 994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18개 수술 분야에 걸쳐 진행됐다. 주요 평가 지표는 ▲피부절개 전 1시간 이내 최초 예방적 항생제 투여율 ▲권고하는 예방적 항생제 투여율 ▲수술 후 24시간 이내 예방적 항생제 투여 종료율 ▲의무기록 일치율 등이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수술·담낭수술·고관절치환술·자궁적출술·제왕절개술·전립선절제술·후두수술·탈장수술·유방수술·폐절제술 등 대부분 항목에서 만점 또는 만점에 가까운 평가를 받았다. 

최영석 원장은 "앞으로 감염 예방을 강화해 환자들이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