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8일 지난 28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소재 메타바둑학원에서 제1회 대한내과의사회장배 전국 의사 바둑대회가 열렸다(사진제공: 내과의사회).
지난 28일 지난 28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소재 메타바둑학원에서 제1회 대한내과의사회장배 전국 의사 바둑대회가 열렸다(사진제공: 내과의사회).

제1회 대한내과의사회장배 전국 의사 바둑대회에서 바노바기피부과의원 반재용 원장이 우승했다.

내과의사회는 지난 28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소재 메타바둑학원에서 첫번째 바둑대회를 개최했다. 전국에서 의사 회원 35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최우수와 우수, 일반 조로 나뉘어 진행됐다.

최우수조 우승은 반 원장이 차지했으며 준우승은 서울마취통증의학과의원 곽기종 원장, 3위는 중계월내과의원 조현호 원장에게 돌아갔다. 그 외에도 우수조에 대한 시상, 원로회원에 대한 특별상도 수여했다.

대회를 주최한 내과의사회 박근태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상황 속에서도 맡은 바 책임을 다하고 있는 여러 선생님의 노고에 깊은 감명을 느끼며, 회원들의 친목을 다질 수 있는 자리에 대해 고민을 하다가 바둑대회를 개최했다”고 말했다.

대회를 준비한 내과의사회 박재은 사업부회장은 “회원들의 바둑에 대한 열기가 이렇게 뜨거울 줄 몰랐다”며 “이번 계기를 거울삼아 매년 바둑대회를 개최하고 미리미리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를 하여 전공의, 의대생까지 더 많은 회원들이 참가할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제1회 대한내과의사회장배 전국 의사 바둑대회에는 의사 35명이 참가했다(사진제공: 내과의사회).
제1회 대한내과의사회장배 전국 의사 바둑대회에는 의사 35명이 참가했다(사진제공: 내과의사회).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