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등 응급상황 발생 시 치료 협력

연세대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김은경)이 1년간 한국여자프로골프 KLPGA 정규투어에 ‘투어 연계협력병원’으로서 의료 지원에 나선다. 대회 중 응급상황 발생 시환 이송 및 응급 진료 등 치료 협력 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여자축구대표팀 주치의를 지낸 바 있고 현재 피겨국가대표팀 주치의와 대한스포츠의학회 여성스포츠위원장을 맡고 있는 재활의학과 이태임 교수가 주축이 되어 의료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대한스포츠의학회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올해 정규투어 각 대회의 투어 연계협력병원으로 지정됐다.

협력병원으로서의 첫번째 의료지원은 오는 9월 1일부터 4일까지 경기도 용인시 써닝포인트CC에서 열리는 ‘제11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총상금 7억 원)’이다. KLPGA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은 9월 1일 공식 연습과 9월 2일~4일 본 대회 일정으로 진행된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