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순희 이사장, 경기·강원권 소속병원 안전점검 나서

근로복지공단이 지난 10일부터 3일 간 내린 비에 피해가 없었는지 점검하고 집중호우 취약시설에 대한 재난대응 태세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근로복지공단 강순희 이사장은 지난 10일 태백병원, 11일 정선병원, 12일 인천병원 등 집중호우가 내린 경기·강원권 소속병원을 방문해 피해 현황을 보고 받았다. 

이 자리에서 강 이사장은 다중이 이용하는 의료기관인 만큼 침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물을 미리미리 점검하도록 지시하는 한편, 환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당부했다.  

또한 점검 시 발견된 미비점은 즉시 보완하도록 조치하고 집중호우 취약 시설에 대한 상시 안전관리와 예방적 관리체계 구축에도 지속적으로 힘쓸 것을 지시했다.

강 이사장은 “근로복지공단 병원은 하루 6,000여 명의 산재근로자와 지역주민 등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의료기관인 만큼 재난 대응 태세와 안전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며, "이용 고객의 불안을 해소하고 안전한 의료환경을 조성하도록 전 직원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근로복지공단 강순희 이사장이 소속병원을 방문, 지난 10일부터 3일간 내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곳이 없는지 점검하고 있다.
근로복지공단 강순희 이사장이 소속병원을 방문, 지난 10일부터 3일간 내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곳이 없는지 점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