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은 지난 9일 (주)카이미와 공동연구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제공: 가천대길병원).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은 지난 9일 (주)카이미와 공동연구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제공: 가천대길병원).

가천대 길병원은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과 인공지능 기반 의료기기 개발 기업인 (주)카이미가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카이미는 길병원 의료진이 창업한 기업이다.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이상표 연구원장과 카이미 정준원 대표는 지난 9일 가천대 뇌과학연구원 1층 회의실에서 양 기관 주요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 연구를 위한 협약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의료기술과 의료기기 공동연구·개발 ▲임상시험 및 연구에 필요한 의학·임상적 정보 공유 ▲교류협력 및 교육훈련을 위한 인력교류 ▲시설, 장비 공동 활용 및 지원 ▲기타 기술의 진흥발전과 우호 증진에 관한 사항 등에 협력한다.

한편, 정 대표는 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로 인공지능을 이용한 소화기암 조기진단 R&D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2020년 카이미를 창업했다. 정 대표는 위대장 내시경 시 실시간으로 종양 부위를 판별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카이미를 통해 소화기암 조기 진단용 의료기기 제품을 만들었다. 현재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과 공동으로 시제품에 대한 실증을 준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