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까지 관련 학회‧의사회 등과 릴레이 간담회 개최 예정
필수중증의료 수가조정‧중증응급환자 전달체계 개편 등 다룰 듯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사건과 관련해 현장 조사를 마친 보건복지부가 재발 방지책 마련을 위해 의료계와 머리를 맞댄다. 

우선 복지부는 8일 오후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신경외과학회, 대한신경과학회, 대한응급의학회 등 의료계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서울아산병원으로부터 직접 간호사 사망 사건 경위를 청취하고 간담회에 참석한 전문가들과 개선 방향을 논의했다. 

8일 개최된 간담회 모습.
8일 개최된 간담회 모습.

지난 7월 24일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A씨는 근무 중 두통을 호소하며 쓰러진 뒤 뇌출혈 진단을 받았다. 응급실에서 색전술 등은 받았지만 위중한 상태여서 병원 측은 불가피하게 환자를 서울대병원으로 전원했다. 하지만 A씨는 끝내 숨졌다.

이에 복지부는 지난 4일 송파구보건소와 함께 서울아산병원을 방문, ▲의료법 등 관련 법 위반 여부 ▲입원에서 전원까지 진료 전 과정 ▲사망한 간호사의 근무환경 등을 확인했다.

복지부는 이번 정책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들과 서울아산병원 현장확인 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9일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11일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의사회, 대한중환자의학회, 대한감염학회 ▲12일 대한산부인과학회 등 학회 및 의사회와 릴레이 정책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8월 중 중증소아, 흉부외과, 중환자, 감염 분야 등 주요 필수의료 분야별로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수렴하겠다는 복안이다. 

한편 복지부는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 이전부터 필수의료 인력 부족과 근무환경 개선 등을 위해 의료계와 필수의료협의체를 구성했고, 최근에는 복지부 내 ‘필수의료지원 전담조직(TF)’을 신설, 필수의료인력 양성 및 수급관리, 교육수련 및 근무여건 개선 등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필수‧중증의료 수가 조정, 중증응급환자 중심 전달체계 개편, 전문 과목 세분화 등과 관련한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기일 2차관은 “정부는 국민이 어느 지역에 있더라도 적절한 진료와 수술을 받으실 수 있도록 필수의료 인력 및 관련 인프라 확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