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회장 “의료 메타버스,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시킬 것”

삼성서울병원 메타버스 연구회(Samsung Medical Metaverse Adventure Team, SMART)가 창립 세미나를 개최하고 학술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삼성서울병원 내 연구자들을 중심으로 출범한 SMART연구회는 지난 2일 일원역 캠퍼스 B동 9층 슈바이처홀에서 창립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연구회장은 이비인후과 정용기 교수가, 부회장은 응급의학과 차원철 교수가 맡았다.

삼성서울병원 메타버스 연구회가 지난 2일 창립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비인후과 정용기 교수가 연구회장을 맡았다(사진출처: 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 메타버스 연구회가 지난 2일 창립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비인후과 정용기 교수가 연구회장을 맡았다(사진출처: 삼성서울병원).

SMART연구회는 나날이 증가하는 의료 메타버스 기술에 대한 학술적 요구에 부응하고 실질적 임상 환경에 적용하기 위한 학술 교류의 장을 마련하고자 설립됐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주)버넥트 김도균 전문가 XR 기술 동향과 미래 기술 발전 방향을 전망했고, 정용기 회장은 해부학과 재활 분야에서 VR 기술 활용 현황에 대해 강연했다.

더불어 세미나에 참석한 삼성서울병원 임직원과 성균관의대 학생들, 관련 기업들의 토론도 이어졌다.

차원철 부회장은 “SMART 연구회를 통해 VR과 메타버스 기술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는 삼성서울병원 내 연구진이 원활하게 협업할 수 있길 바란다”며 “병원과 다양한 기술을 가진 기업들이 연구회를 통해 발전적 협업을 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최근 의료 메타버스가 각광 받고 있는데 메타버스는 의료발전을 위한 수단이지 목적이 돼서는 안 된다”면서 “SMART 연구회를 통해 함께 고민하며 의료 메타버스를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시킬 수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SMART 연구회는 내달 6일 2차 세미나를, 11월 1일에는 3차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meonghi.son@samsung.com 또는 rueseo92@gmail.com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