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사 200여명 국토부서 규탄대회…“진료권 침해하는 개악”

교통사고 경상환자 장기 치료 시 진단서 제출을 의무화하는 방안에 반발한 대한한의사협회가 5일 국토교통부 앞에서 규탄대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 대한한의사협회) 
교통사고 경상환자 장기 치료 시 진단서 제출을 의무화하는 방안에 반발한 대한한의사협회가 5일 국토교통부 앞에서 규탄대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 대한한의사협회) 

교통사고 경상환자가 4주를 초과해 진료를 받으려면 진단서를 의무 제출하는 방안이 추진되자 이를 향한 한의계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와 16개 시도지부는 5일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총력투쟁을 선포했다.

이날 규탄대회에 참석한 한의사 200여명은 국토교통부를 향해 ‘교통사고 피해자 진료권 침해하는 자보 개악 철회하라’, ‘교통사고 피해자 진료권 보장하라’, ‘억울한 교통사고 치료제한 웬 말이냐’ 등의 구호를 외치며 개정안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특히 한의협 허영진 부회장은 이날 투쟁 의지를 강조하며 삭발하기도 했다.

대한한의사협회 허영진 부회장은 총력투쟁을 강조하며 삭발식을 
대한한의사협회 허영진 부회장은 규탄대회에서 삭발식을 갖고 투쟁 의지를 다졌다(사진출처: 대한한의사협회). 

한의협은 자동차사고 환자의 진료 받을 권리를 제한하고 박탈하는 ‘악성 규제’라고 규탄했다.

한의협 홍주의 회장은 “자동차사고 피해자 4주 초과 치료 시 진단서 의무 발급은 마땅히 치료 받아야 할 피해자를 심리적으로 위축시키고 의료기관의 행정적 혼란을 초래하는 대표적 악성 규제”라고 말했다.

홍 회장은 “자보 진료가 이뤄지는 의료기관과 의료단체 의견은 일체 구하지 않고 국민들의 소중한 진료권은 무시한 채 고시 개정안을 추진한 것은 더 큰 문제로 이를 바로 잡는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