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이기일 제2차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을 방문해 ‘9·2 노정합의’ 합의 내용을 최대한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사진제공: 보건의료노조).
보건복지부 이기일 제2차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을 방문해 ‘9·2 노정합의’ 합의 내용을 최대한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사진제공: 보건의료노조).

보건복지부 이기일 제2차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을 방문해 ‘9·2 노정합의’ 사항 이행을 약속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지난 4일 서울 영등포구 보건의료노조 생명홀에서 이 차관을 비롯한 복지부 고형우 보건의료정책과장, 양정석 간호정책과장과 면담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보건의료노조 나순자 위원장은 “노정합의 당시 보건의료정책실장으로 있던 이 차관의 역할이 컸다”며 “의료기관 현장에서 합의사항 이행에 대해 조금씩 체감하고 있다. 지난 국회 대정부 질의에서 한덕수 총리가 새 정부에서 9·2 노정합의를 차질없이 이행하겠다고 답변한 만큼 앞으로 이행이 미진한 조항에 복지부가 더욱 힘 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이 차관은 “9·2 노정합의는 굉장히 의미가 큰 만큼 합의된 내용을 최대한 이행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보건의료노조와 더 많이 소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날 보건의료노조는 9·2 노정합의의 차질없는 이행과 이를 위한 내년 예산 확보를 요청했다. 이어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관련 진상조사와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할 것을 요구했다.

더불어 중소 병·의원 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보장과 법 위반 실태조사, 국민건강보험 국고지원 일몰제 폐지, 복지부 소속 공무직 노동자 근로조건 개선 등에 나서달라고 했다.

한편, 보건의료노조는 노정합의 이후 매달 복지부와 정례 이행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다음 회의는 오는 12일 열린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