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 진실 규명 강조
“이번 기회에 의료수가 전반 재검토해야”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은 5일 서울아산병원 뇌출혈 간호사 사망 사건에 대한 논평을 내고 수가 체계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제공: 이용호 의원실).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은 5일 서울아산병원 뇌출혈 간호사 사망 사건에 대한 논평을 내고 수가 체계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제공: 이용호 의원실).

서울아산병원 뇌출혈 간호사 사망 사건을 계기로 수가 체계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국회에서도 나왔다.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은 5일 논평을 통해 “근무 중 뇌출혈로 쓰러져 고인이 된 서울아산병원 간호사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표한다”고 말한 뒤 이같이 지적했다. 이 의원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번 사건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대형병원에서, 그것도 병원에서 일하던 간호사가 쓰러졌는데 수술할 의사가 없어 다른 병원으로 옮겨 수술을 받다가 유명을 달리했다는 점에서 매우 충격적”이라며 “더구나 우리나라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병원, 전국에서 환자가 찾아온다는 초대형병원에서 일어난 일이라 더욱 그렇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어 수가 체계 재검토 등 의료개혁이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 생명은 의사가 지킨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희생을 감내하는 일선 의사들을 위해서도 의사인력 확충 등 의료개혁은 추진돼야 한다”며 “보건복지부는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실규명을 통해 국내 의사 수급 문제, 중증 의료분야 의사 부족 문제 등에 대한 철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뇌혈관 수술과 같은 위험도가 높은 수술에 대한 의료수가가 낮아 의사들이 이런 분야를 기피하는 것은 아닌지도 살피며 이번 기회에 의료수가 전반에 대한 재검토도 이뤄져야 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나라 의료체계에 대한 전반적인 개선이 이뤄지도록 국회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