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영래 대변인 “보상 등 재정지원, 진료현장 강화 방안 검토”

보건복지부 손영래 대변인은 5일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과 관련, 필수의료 강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사진제공: 복지부)
보건복지부 손영래 대변인은 5일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과 관련, 필수의료 강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사진제공: 복지부)

서울아산병원 간호사가 근무 중 뇌출혈로 쓰러져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필수의료 강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 손영래 대변인은 5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서울의 한 대형병원 간호사가 뇌출혈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의료체계에 대한 여러 걱정들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손 대변인은 “정부는 반드시 필요한 여러 어려운 여건 때문에 의료제공이 원활하지 못한 필수적인 의료 부분을 확충·강화하기 위한 종합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보상을 비롯한 재정지원 방안과 의료 인력을 포함한 진료현장 강화 방안 등을 중심으로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손 대변인은 “현장 전문가나 의료단체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필수의료 강화를 위한 종합적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도 했다.

복지부는 지난 4일 서울아산병원에 대한 현장 조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복지부 관계자들은 서울아산병원을 방문해 초기 처치나 전원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등을 파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