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병원 산부인과 이현주 교수(왼쪽)와 유은희 전임의가 타임랩스로 배아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사진제공: 부산대병원).
부산대병원 산부인과 이현주 교수(왼쪽)와 유은희 전임의가 타임랩스로 배아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사진제공: 부산대병원).

부산대병원 난임센터가 지역 최초로 배아 배양 인큐베이터 장비인 머크의 ‘제리(Geri)’를 도입했다고 4일 밝혔다.

제리는 시험관 시술이라고 알려진 ‘체외수정시술(IVF)’ 후 수정에 성공한 배아를 배양하는 인큐베이터 장비다. 배아이식 전 습도와 온도 등 인체와 같은 환경에서 체내에 이식될 건강한 배아를 배양하고, 선별하는 단계다.

제리는 인체와 유사한 배양 환경 조성을 물론, 6개의 단독 챔버에 설치된 ‘타임랩스’를 통해 배아의 성장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인큐베이터 안에 설치된 카메라가 배아 사진을 시간대별로 촬영해 제공하는 타임랩스 기술로 배아의 발달 모습과 여러 조건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이식에 적합한 시기를 예측할 수 있다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부산대병원 산부인과 이현주 교수는 “최근에는 배아를 키우는 환경과 이식에 적합한 최상의 배아를 선별하는 기술이 더욱 정밀해져 고령 난임 환자의 임신 성공률이 높아지는 추세”라며 “양질의 배아를 배양할 수 있는 인큐베이터를 갖췄는지 여부와 각종 시술이 가능한 전문 연구원이 있는지를 확인해 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산부인과 주종길 교수는 “앞으로도 난임 진료와 연구, 그리고 후배 의료진 양성에도 최선을 다해 조금이나마 출산율 증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