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문 내고 서울아산병원 사망 간호사 애도
“진상조사로 당직자 대처 등 명명백백히 밝혀야”

대한간호협회가 근무 중 뇌출혈로 사망한 서울아산병원 간호사에게 애도를 표하면서도 이번 사건이 의사 수 부족 때문에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대한간호협회가 2일 홈페이지에 올린 추도문
대한간호협회가 2일 홈페이지에 올린 추도문

간협은 2일 입장문을 통해 “이번 간호사의 죽음은 국내 초대형 병원에서 근무 중 뇌출혈로 쓰러졌지만 수술을 받지 못해 발생한 것이기에 비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특히 이번 안타까움 죽음은 우리나라 의사 부족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일깨워 준 예견된 중대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간협은 이어 서울아산병원에 공식적으로 입장을 표명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당일 이뤄진 대처에 대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간협은 “고인의 갑작스러운 사망소식에 대한 서울아산병원의 공식적이고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이 없어 여러 의혹과 주장들이 있는 것에 깊이 우려를 표한다”며 “서울아산병원은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본원 응급실에서 발생했던 일과 당일 근무한 당직자의 대처, 응급실 이동 후 서울대병원 전원까지 걸린 시간 등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간호사로서 환자에 대한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해 온 고인의 명예가 온전히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지난 7월 24일 서울아산병원에서 근무 중이던 간호사 A씨는 뇌출혈로 쓰러졌으며 서울대병원으로 전원된 후 사망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