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결핵협회가 지난 28일 ‘결핵 및 감염병 전문가 자문위원회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제공: 대한결핵협회).
대한결핵협회가 지난 28일 ‘결핵 및 감염병 전문가 자문위원회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제공: 대한결핵협회).

대한결핵협회가 지난 28일 ‘결핵 및 감염병 전문가 자문위원회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자문위는 이영구 위원장과 결핵협회 신민석 회장을 중심으로, 연세대 진단검사의학과 이혁민 교수, 부산대 호흡기내과 이민기 교수, 순천향대 감염내과 이은정 교수 등 결핵 및 감염병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자문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비대면 화상회의로 개최됐으며, 감염병으로의 사업 다각화, 결핵연구원 신축과 연구분야 확대, 학술기부단체로서의 확고한 입지 구축 등을 달성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

이날 대한임상미생물학회장인 송원근 자문위원은 관련 분야의 국내·외 정부, 기업, 학회 등과의 협업을 강조하며 결핵협회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구체적이 방향을 제시했다.

신 회장은 “결핵 및 감염병 전문가 자문위원회는 협회가 미처 가보지 못했던 낯설지만 반드시 가야만 하는 그 곳으로 안내할 멘토가 될 것”이라며 “자문위원의 기대에 부응해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보여줄 수 있는 협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