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진단기기 등 성능 평가 가이드라인 2종 개정
“글로벌 규제조화로 체외진단의료기기 제품화 지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체외진단기기 성능 평가 가이드라인 개정을 통해 심사 간소화에 나섰다. 식약처는 이번 가이드라인 개정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인플루엔자 동시진단기기 상용화를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코로나19, 코비드, 진단, 진단키트, 검사, 검사키트, 키트, 홈테스트, 자가진단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2일 ‘코로나19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과 ‘고위험성 감염체의 성능 평가 가이드라인’을 개정·배포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 개정 내용은 ▲코로나19 검출 유전자 개수 권고기준 삭제 ▲사용적합성 평가 자료 간소화 ▲주요 변이 평가 권고 등이다. 

특히, 기존에는 ‘유전자 진단 제품’(RT-PCR)에서 2개 이상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를 검출하도록 권고했지만, WHO·미국·유럽 등에서 검출 유전자 개수를 별도로 제한하지 않는 점을 고려해 개정판에서 해당 조건을 삭제했다.

식약처는 이를 통해 독감 등 다른 호흡기 바이러스와 코로나19를 동시에 진단하는 제품과 같은 다양한 제품 개발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기존 제품과 사용 방법이 다른 경우에만 사용적합성 평가 자료를 제출하도록 간소화했다. 사용적합성 평가는 개인(비전문가)이 사용설명서 등의 자료만으로 제품을 정확하게 사용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시험으로 그간 코로나19 신속항원진단키트를 개발하는 데 있어 개발 지연의 주원인으로 꼽혀왔다. 

이에 더해 식약처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주요 변이에 대한 평가를 권고하고 평가 방법을 상세하게 제시했다. 주요 변이에는 알파, 베타, 감마, 델타, 오미크론 등이 포함된다. 

이밖에도 식약처는 고위험성 감염체의 성능 평가 가이드라인 개정을 통해 국제조화된 기준규격을 제시했다. 식약처는 인플루엔자 항원 검사 시약과 HIV·HBV·HCV·HTLV 검사 시약에 대한 임상적 성능 기준(안)을 국제 성능 기준과 동등한 수준으로 제시했다.

인플루엔자 항원 검사 시약의 경우 임상적 민감도·특이도를, HIV·HBV·HCV·HTLV 검사 시약의 경우 유전자검사·면역검사 별로 검체 종류·수량, 임상적 민감도·특이도 등을 국제기준과 조화시켰다는 설명이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이번 가이드라인 개정과 설명회가 국내의 우수한 진단 의료기기 개발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제조화된 허가·심사 기준을 선제적으로 제시해 체외진단의료기기 산업이 안전을 담보한 합리적 규제를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