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들 줄줄이 퇴사…순환기내과 진료 공백으로 환자 피해 발생
“성남시의료원, 조사 끝날 때까지 제보자에게 불이익 없도록 조치하라”

성남시의료원 이중의 원장의 고압산소기 개인사용 의혹을 두고 성남시의료원과 일부 의사 간 진실공방이 벌어지자, 보건의료 노동자들이 성남시에 이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성남시의료원지부는 8일 입장문을 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원 환자가 감소해 일반 진료가 활성화돼야 할 시점에 필수의료를 하는 의료진들이 병원을 떠나고 있다”며 “여기에 의료원장의 ‘텔로미어(telomere)’ 치료 의혹까지 불거져 성남시의료원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의료노조는 “허위제보라면 사실이 아니라는 근거를 제시하고 사실관계를 분명하게 밝히면 될 일”이라며 “의료원 측은 처음에는 연구목적이라고 했다가, 다음에는 환자 진료를 위해 들어갔다고 하는 등 주장에 일관성이 없으며, 사실관계를 밝히기보다 제보한 직원들을 비난하는 행태를 보여 불신만 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의료진 퇴사로 인한) 순환기내과 진료 공백으로 의료원을 찾는 환자들이 발걸음을 돌리고 있으며, 협진이 안 돼 외과계 수술이 취소되거나 지연되고 있다”며 “의료진들은 줄줄이 퇴사하거나 퇴사를 예고하고 있고, 재직 중인 직원들도 의료원에 희망을 갖지 못해 이직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보건의료노조는 성남시에 이번 의혹에 대해 즉각 조사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의료원에 조사가 끝날 때까지 제보자가 불이익을 받지 않게 해달라고 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성남시는 성남시의료원에 제기된 의혹들과 의료원 경영상태에 대한 즉각적인 감사를 실시하라”며 “성남시의료원은 진료 공백이 발생한 상황에 대해 책임 있게 해명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의료원은 고압산소장비 사적사용 의혹에 관한 조사가 종료되기 전까지 관련 제보자나 증언에 나선 직원들에 대한 비난·인신공격·불이익 처우 등 어떤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