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을 설립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건양대병원지부는 지난 14일 관저문예회관에서 설립총회를 개최하고, 공식 출범을 알렸다.

지부장에는 진단검사의학과 정영준 조합원이 선출됐다.

정 지부장은 “병원은 커가고 있는데 직원인 우리는 그만큼 대우받고 있는지 의문이다. 최소한의 인간존중이 없는 직장문화는 바뀌어야한다”며 “노동조합 설립을 통해 임금 등 근로조건을 개선하고 민주적 직장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